JC Tailor

블로그 이미지
컴퓨터를 사랑하자.~
dkcjs3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52)
프로그램방법론 (0)
Tailor 이야기 (0)
C언어 이야기 (49)
C++ 이야기 (1)
API 이야기 (0)
MFC 이야기 (0)
Window XP 이야기 (0)
컴퓨터정보 (1)
나의 삶 이야기 (1)
UNIX (0)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

  • Total24,659
  • Today1
  • Yesterday0
MSP 바로가기

Microsoft Student Partners (MSP) 모집



나의 하루 하루가 나를 형성한다.

나를 표현하는 10가지 단어 TOP 10



TOP 10 LIST


 1.가족
            - 가족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는 없다. 항상 웃상 웃으며 살아가는 법을 자연스럽       게 터득하게 해준 나의 신지이다. 가족들이 나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을 한마디로 표현하는 말 말 말...
           
아버지 : 한명의 적을 만들지 말라. 열명의 친구 보다 한명의 적은 너에게 더 큰 영향을미칠 것이다.

어머니 : 너가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해라. 그것은 처음 부터 너에게 많은 것을 주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은행의 이자 처럼 시간이 갈 수록 너의 노력의 배가 되어서         너에게 돌아 올 것이다.

큰 형 : 친구의 이야기 할때는 그 사람의 상황에 푹빠져서 이야기를 경청하고 반응해라.그러면 그 친구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그 친구의 고민상담이라면 자연스레 반         이상 너가 해결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둘째 형 : 세상에는 6가지 부류의 사람이 있다.
            1.평범한 사람
            2.평범하지만 열심히 하는 사람
            3.천재인 사람
            4.천재이면서 열심히 하는 사람
            5.평범하지만 즐기는 사람
            6.천재이면서 그것을 즐기는 사람
너는 천재이던 평범한 사람이든 상관 할 필요가 없다. 너가 하고자 하는 일이 있다면 그것을 즐겨라. 그러면 넌 이 세상에서 손 꼽히는 사람이 될 수가 있을 것이다.

: 나에게 있어서 적은 없으며, 일을 하는데 있어서 조급해 하지 않으며 상대방과 대화를 할 줄 알고 하고자하는 일을 즐길 줄 안다면 이 세상엔 밝은 미래와 웃을 일만이 가득하다는 것을 느끼며 살아 갈 수 있다.


 2.컴퓨터 A/S기사
            - 나는 최고의 A/S기사라고 주장을 한다. 나의 고객들은 나의 친구들이다. 그 친구들의 성향과 원하고자하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들에게는 항상 친절하다. 그리고 신속 정확하다. 물론 무상이며 오히려 서비스로 나의 자비가 들어가기도 한다. 친구들에게는 A/S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번호는 나의 번호이고 그들에게 항상 최고의 A/S기사로 불리어진다.

 

 3.JC_Tailor
            - JC_Tailor은 사용자 편의를 위해 만들고 있는 utility이다. 사용자 편의를 제공하는 윈도우 xp를 보면서 "정말 성공할 수 밖에 없는 OS이구나!"하고 감탄했다. 하지만 아직 우리 주변에는 많은 사용자들이 있고 이를 활용하기에 벅차하는 사용자들을 많이 보아 왔다. 이제는 지인들 뿐만 아니라 윈도우 xp를 사용하는 사용자라면 모든이들이 컴퓨터를 즐기는데 어려움이 없게 되기를 소망하면서 원클릭으로 아니면 한번의 검색과 원클릭으로 실행하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나 파일을 불러 올 수 있게 하고자 한다.  
모든 사람들과 친구가 되고 모든 사람들에게 최고의 A/S 기사가 되는 그 날까지 나의 꿈을 펼쳐 보이겠다.

기능을 간락하게 설명하면...
            1.매크로 기능
            2.개인관리 기능
            3.윈도우 최적화 기능
            4.사용자들간의 설정 검색기능
            5.윈도우 xp 원격을 위한 파일 자동생성 & 송수신기능
            6.개인관리기능의 알람 기능
            7.홈페이지를 통한 사용자들관의 정보 교환



 4.태권도
            - 태권도와의 첫 만남은 4살 때 형을 따라 다니게 된 도장에서 시작이었다. 그렇다고 4살때 부터 계속 한 것은 아니지만 그 때의 계기가 되어 초등학교 때 4년 중학교때 6개월 고등학교때 6개월 대학교와서 동아리에 들어 운동을 하게 되었다. 태권도는 혼자하는 운동이 아니어서 많은 사람들과 어울림을 배우게 하고 예의를 우선하는 운동으로서 예절을 가르키고 극기 훈련을 통한 참을성 등을 자연히 지니게 해주는 운동이다. 그런 태권도를 배우면서 운동을 좋아하게 되고 많은 친구들을 사귀게 해주었다. 내 삶에 있어서 태권도는 빼 놓을 수 없는 또 하나의 나의 삶으로 다가왔다.

"한시간을 경보로 학교와 집을 오가고 줄넘기를 천번씩 뛰고 발차기를 천번씩 대학생활 1년에 하던 것은 지금의 나를 만드는 하나의 밑거름이었다." 라고 말하고 싶다.

 
 5.친구
            - 나의 또 다른 형제인 친구들은 나에게 있어서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이다. 지금의 내가 있게 많은 영향력을 미친 사람들이다. 그들은 나와 10년 혹은 20년을 다른 환경에서 자라와서 성격이 많이 차이난다. 그래서 만나면 매번 싸우는 친구들도 있다. 하지만 그것은 또 다른 표현일 뿐 우리들은 언제나 서로를 믿고 의지한다. 겉으로 표현되는 사소한 차이 보다 서로 믿음과 서로를 좋아하는 감정을 더 중요시 하기 때문이다.    

 
 6.연인
            - 나를 울게 웃게 만드는 연인이 2005년 3월에 나에게 다가왔다. 이제는 둘이다. 나를 표현하는데 있어서 빠질 수 없는 또 한 사람이다. 나의 사랑에 대한 프라이버시를 위해 이하 내용은 자제하겠다.

 
 7.언어
            - 나의 지인들은 말한다. "저놈 말 잘하네 "라고 그렇다 나는 말을 사랑한다. 말로 나를 표현하고 말로 나의 의사를 제시하고 삼형제들과 밤을 세워가면서 논쟁을 수도 없이 한다. 언어는 사람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수단이다. 그래서 의사 소통의 범위를 넓히려 한다. 외국인들과 의사소통을 하기 위한 영어와 컴퓨터와 대화하기 위한 컴퓨터 언어를 열심히 배우고 있다. 나를 알리기 위해 나를 표현하기 위해 말이다.

언어 종류와 표현할 수 있는 언어의 수에 따라 다른 시야에서 보는 나의 모습이다.


 
 8.열정
            - 열정이라는 단어를 보면 중3 때 고입때문에 힘들어 하면서 힘을 내기 위해 명언을 하나씩 워드문서로 작성하던 것 중 하나의 말이 생각난다.
"하늘을 날고 싶으면 하늘을 날고 싶다는 생각을 가져라! 그러면 하늘을 날지 못하는 한이 있더라도 남들보다 그 하늘을 더 볼 수 있게 된다."
난 이말을 지금도 되네이면서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머뭇거리지 않는다 최선책을 찾고 그것을 하기 위해 언제나 노력하고 그러기 위해 자신에게 최면을 건다.

이런 나를 보고 나의 지인들은 말한다. "무모하다." "선급하다."라고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나를 보는 사람들의 눈은 조금씩 변화해 나가고 있다. 그리고 계속해서 노력해 갈 것이다. 나의 선택이 결코 무모하거나 선급한 것이 아니라고 모든이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할때 까지...

 
 9.밝은 미래
            - 나의 최면인지 나의 짧은 생각인지 모르겠다. 하지만 난 언제나 운이 따르고 잘 되어 가는 느낌이다. 심지어 누가 나의 뒤를 바주는 든든한 사업가가 있나 하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 어렸을 때 부터 형들에게 사랑을 받았고 학교를 가면서 선생님들이 나에게만 잘해주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군대를 갈때도 기무사를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로또 확률인 만큼 기무사도 갔다. 내가 하고자 하는 것은 부모님께서 언제나 믿고 할 수 있게 해주었다. 앞으로도 그럴꺼라는 확신이 있다. 나를 표현하라 하면 언제나 밝은 미래의 운명을 지닌 사람이라 말해주고 싶다.

 
10.책임감
            - 책임감을 가져야 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 큰 배경이 있다. 보름간 군대에서 밤을 세워가면서 문서 작업을 한적이 있다. 컴퓨터 오류로 작성한 문서가 제출하는 당일날 열리지 않는 것이다. 담당관님께서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결과가 없으면 안한만 못하지 안느냐 하면서 상병8호봉때 행정반에서 무릎을 꿀고 두시간 가량 있은 적이 있다. 열심히 하는 것 역시 중요하지만 결과가 없다면 아니한만 못하다는 것을 몸으로 느꼈다.

노력하는 만큼 아니면 그 이상의 결과를 내자. 이것이 나다라고 말할 수 있을 때까지 전진 할 것이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

Tag Cloud


티스토리 툴바